질문과답변
글 보기

장 건강 생활습관 5가지

요약
장 건강 생활습관 5가지
글쓴이
진숙
날짜
2021.02.19
조회수
9
장 건강 생활습관 5가지

 



◆아침에 일어나면 물 한잔을 마셔라=배변하기 가장 좋은 시간은 아침식사 직후다. 우리 몸에 음식물이 들어오면 결장에 쌓여 있던 대변 재료가 직장으로 이동하면서 그 자극이 대뇌피질로 전달되어 배변욕구가 일어난다. 이것을 '위-대장 반사운동'이라고 하는데, 아침식사후가 가장 강하다.




배변을 자연스럽게 유도하는 데는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물 한잔을 마시는 것이 좋다. 물이 마땅치 않다면 우유도 좋다. 배변을 제대로 하지 못해 변에 섞인 독성물질이 장기간 대장을 자극하면 대장암 위험이 높아진다.




◆반찬은 채소, 후식은 과일을 먹어라=하루 200g 이상의 채소와 과일을 먹자. 야구공 크기의 과일 2개, 채소 2접시, 나물 한 접시 분량이 각각 200g 정도 된다. 과채류의 색이 진할수록 항산화물질이 풍부해 발암물질을 막아준다. 색깔마다 비타민C, 베타-카로틴, 안토시아닌, 엽산 등 암 억제 물질이 다르므로, 다양한 색깔의 채소와 과일을 고루 먹으면 더 좋다. 엽산을 충분히 섭취하면 대장암과 대장용종 위험이 40~60% 줄어든다는 연구도 있다.




◆식후에는 야외에서 움직여라=스트레스는 그 자체가 대장암 발병 위험을 높인다. 더욱이 한국 남성은 스트레스를 술과 담배로 풀기 때문에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. 직장인이라면 점심식사 뒤에 회사건물 밖으로 나가 최소 20분 햇볕을 쬐면서 산책을 하자. 스트레스 해소 효과와 함께, 햇볕을 받으면 몸 안에서 저절로 생성되는 비타민D로 인해 대장암 위험을 낮출 수 있다.




◆회식 메뉴를 닭고기와 생선으로 대체하라=적색육(붉은 고기)은 소화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니트로소화합물을 생성한다. 적색육에 함유된 철은 소화되면서 역시 발암물질인 철 이온으로 바뀐다. 1주일에 한 번 이상 적색육을 먹으면 대장암 발병 위험이 30~40% 올라간다. 회식 메뉴에 닭고기 등 백색육이나 생선을 포함시키는 것이 나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.




◆퇴근 후엔 땀 날 정도로 운동을 하라=귀가하면 땀이 날 정도로 운동을 하자. 집 주변을 뛰는 조깅이나 산책, 줄넘기 등이 좋다. 운동은 장의 움직임을 촉진해 변비를 예방하고, 면역체계를 강화해서 대장암을 예방한다. 미국에서 나온 연구에 따르면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대장암 위험이 30%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.



 



▶ 생활에 도움되는 추천 정보~!!




★질병유전자검사|유전자검사가격 0원-> 무료유전자검사 안내
>> http://m.site.naver.com/0vts9




★유망 인기자격증 수강료 전액지원 교육생모집 안내
>> http://m.site.naver.com/0C6mr




1.자동차렌트조건 알아보기 편한곳!
>> http://m.site.naver.com/0tWlL




2.자동차보험료 30~40%까지 절약하는 법
>> https://m.site.naver.com/0tIFI




3.안심업체 포장이사업체 견적비교 보는 방법
>> http://m.site.naver.com/0tWlQ




4.거주.이사.입주 전문청소업체 고르는 방법
>> http://m.site.naver.com/0tWlR




5.최대 30%가량 암보험료를 낮출수 있어요? ‘통합암보험산출받기’
>> http://m.site.naver.com/0vuVz




6.국내 보험사 보장특약 비교로 내 적정 보험료 한번에 알아보는 곳
>> http://m.site.naver.com/0wb37



 



 





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
파일
파일
의견달기
회원리스트
글쓴이내용날짜
< >